쓰기의 말들 > 테마도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쓰기의 말들 요약정보 및 구매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저자 은유
출판사 유유
ISBN 9791185152516
시중가격 13,000원
판매가 11,700원
포인트 구매금액(추가옵션 제외)의 5%
배송비결제 주문시 결제
최소구매수량 1 개
최대구매수량 10 개

선택된 옵션

0
  • 책 알아보기
  • 독자리뷰
  • 책 관련 문의
  • 교환 / 반품 / 배송

북코멘터리

<쓰기의 말들>은 104명의 작가, 철학가 등이
'쓰기'에 대해 말한 문장을 나열하고
그에 대한 은유 작가님의 생각을 적은 책입니다.

우리가 글을 쓰는 이유,
쓰면서 사람들이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과 더불어
어떻게 써야 하는지까지 한 권에 담겨 있습니다.

작가가 되기 위한 정규 코스를 밟지 않고
스스로 글쓰는 방법을 터득해 작가가 된 저자는
다른 누구보다도 글쓰기에 대해 깊게 고민했을 것입니다.
이 책에는 그 고민과 생각이 펼쳐집니다.

북티크 서가 위치

북티크 > 테마서가

상품 상세설명

출판사 서평


꼭 해야 할 말이 생겼습니다

은유라는 이름을 널리 알린 『글쓰기의 최전선』을 내고 저자는 한 인터뷰 말미에서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굳이 내가 안 써도 좋은 책이 많이 나온다고 생각하면 안 쓸 것 같고, 내가 꼭 해야 할 말이 생기면 쓰지 않을까.”

저자가 글을 써 온 이력은 남다릅니다. 글쓰기의 정규 코스를 하나도 밟지 않았다고 해야 할까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증권회사에서 일하다 노동조합 상근 활동가가 되었고, 결혼 뒤에는 일을 그만두고 두 아이를 낳았습니다. 여자, 엄마, 아내로서 ‘삶이 굳고 말이 엉킬 때마다’ 썼습니다. 쓰기를 멈추지 않았지요. 서른다섯 살에 사외보에 글을 쓰며 자유 기고가로 ‘데뷔’를 했고 한 잡지에서 인터뷰로 연재를 하기도 했습니다. 한 사회적 기업에서 잠시 일을 했지만 쓰는 일을 지속하기가 어려움을 깨닫고 그만두었습니다. 저자에게 쓰기란 아마도 삶과 동의어가 아니었을까요. 그래서 ‘쓸’ 수 없으면 ‘살’ 수도 없었던 것이 아닌지. 이렇게 쓰기를 목숨처럼 여긴 저자가 그간 자신이 쓸 때 등을 밀어 주었던 작가들이 쓰기에 관해 한 길고 짧은 말들을 뽑아, 이 쓰기의 말들로 자신과 쓰기의 삶을 돌아봅니다. 이 말들은 글 쓰는 사람 은유를 만든 쓰기의 말들이고, 쓰는 사람으로서 자신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저자가 ‘꼭 해야 할’ 말이 아니었을까 짐작해 봅니다. 

쓰는 사람이라는 기적

“나는 글쓰기를 독학으로 배웠다. 처음부터 쓴다는 목적을 가진 건 아니었다. 시작은 읽기였다. 그러니까 독학이 아니라 독서였다.” ‘생활 문장가’ 은유의 출발은 읽기였습니다. 책을 읽으며 마음에 닿는 문장을 차곡차곡 수집하는 독자. 그렇게 문장을 하나둘 쌓던 독자는 어느 순간 저자가 됐지요. “읽기에서 쓰기로 전환은 우연히 일어났다. 자유 기고가로 ‘글밥’을 먹게 됐다. 문예창작과나 국문과, 신문방송학과 졸업생이 아니고 책 읽는 생활인인 나는 살짝 긴장했다. 별도의 창작 훈련 과정을 거치지 않았고 작법을 몰랐다. 글쓰기가 어렵지는 않았지만 그냥 쓰지 않고 잘 쓰고 싶었다.” 

‘교환 가치 없는 글은 버려’지는 냉혹한 세계에서 저자는 자신과 쓰기를 단련했습니다. 

“내 글을 누군가 한 사람은 반드시 본다는 마음으로 공을 들였고, 그 글을 거짓말처럼 알아보는 사람이 있었고, 그들의 신망을 얻어 글 쓰며 생활하는 기반을 닦을 수 있었다.”

저자에게 글을 쓰게 하는 힘은 함께 살아가는 이 시대가 처한 상황과 그 상황을 헤쳐 가는 우리의 처지일 겁니다. 이와 더불어 저자는 쓰기에 대한 자신의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냅니다. “사회의 불의와 참상이 극에 달할 때 인간은 글을 쓰며 존엄을 지켰고 최고의 작품을 낳았다. 평범한 내 인생도 그랬다. 내 삶은 글에 빚졌다. 예고 없는 고통의 시간대를 글을 붙들고 통과했다. 크게 욕망한 것 없고 가진 것 없어도 글쓰기 덕에 내가 나로 사는 데 부족이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제 자신을 위해, 이 사회에서 함께 살아가기 위해 쓰자고 독자에게 권합니다.

“인간을 부품화한 사회 현실에서 납작하게 눌린 개인은 글쓰기를 통한 존재의 펼침을 욕망한다. 그러나 쓰는 일은 간단치 않다. 글을 써야지 써야지 하면서 안 쓰고 안 쓰고 안 쓰다 ‘글을 안 쓰는 사람’이 되어 수업에 왔다는 어느 학인의 자기소개가 귓전을 울린다. 이 책이 그들의 존재 변신을 도울 수 있을까. 글을 안 쓰는 사람이 글을 쓰는 사람이 되는 기적. 자기 고통에 품위를 부여하는 글쓰기 독학자의 탄생을 기다린다.” 



e74d7bef6b050df381ecf053b2617498_1520340056_765.JPG

 

e74d7bef6b050df381ecf053b2617498_1520340057_8095.JPG


e74d7bef6b050df381ecf053b2617498_1520340059_485.jpg
 

북커넥터 추천도서

상품 정보 고시

이 책의 작가

은유 작가의 스타일

저자 : 은유
저자 은유는 글 쓰는 사람. 연구 공동체 수유너머R에서 글쓰기 강좌를 시작해 현재 학습 공동체 ‘말과활 아카데미’와 글쓰기 모임 ‘메타포라’에서 정기적으로 강좌를 진행한다. 이 밖에도 성폭력/가정폭력 피해 여성들, 마을 공동체 청년들, 시민 사회 단체 활동가들과 글쓰기 워크샵을 열었다. 자기 경험에 근거해 읽고 쓰며 자기 언어를 만들고 자기 삶을 재구성하는 작업에 뜻을 두고 있다. 『글쓰기의 최전선』, 『올드걸의 시집』과 인터뷰집 『도시기획자들』 등을 펴냈다.

블로그 BEFORESUNSET.TISTORY.COM
메타포라 CAFE.DAUM.NET/METAPHORBOOK
페이스북 WWW.FACEBOOK.COM/JEEYOUNG.KIM.5011

책 속 한 문장

나는 글쓰기를 독학으로 배웠다. 처음부터 쓴다는 목적을 가진 건 아니었다. 시작은 읽기였다. 그러니까 독학이 아니라 독서였다.
(...)
읽기에서 쓰기로 전환은 우연히 일어났다.
자유 기고가로 ‘글밥’을 먹게 됐다.
문예창작과나 국문과, 신문방송학과 졸업생이 아니고
책 읽는 생활인인 나는 살짝 긴장했다.
별도의 창작 훈련 과정을 거치지 않았고 작법을 몰랐다.
글쓰기가 어렵지는 않았지만 그냥 쓰지 않고 잘 쓰고 싶었다.

이 책의 분야

인문 > 독서/글쓰기

이 책의 목차

프롤로그

문장 001


[중략]


문장 104

책 포장안내




 

 

트렌드에 민감한 당신, 

입구의 <신간 매대>에서 최근 출간된 책들을 만나보세요.

독서모임에 대해 궁금한 당신,
<theme for bookclub>서가에 소개된 모임과 책을 살펴보고 나의 취향에 맞는 책, 모임을 골라보세요.

책이 많아 고르기 힘들었던 당신,
편집자들의 큐레이션 된 <editor's pick>의 솔직한 한 줄 평을 참고해보는 건 어떨까요?

다른 사람들은 어떤 책을 읽는지 궁금하다면,
<issue>서가의 베스트셀러 서가로!


 

 

북티크 서교점: 서울시 마포구 잔다리로 88 논현점: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길 19 대표이사 : 박종원 사업자등록번호 : 119-86-91740
대표전화 : 02-6204-4772 (발신자 부담전화) 팩스 : 02-6204-4773 (지역번호공통)
서울특별시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6-서울강남-03244 사업자정보확인 개인정보보호최고책임자 : 박종원 master@booktique.kr

COPYRIGHT(C) BOOKTIQUE ALL RIGHTS RESERVED.